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서울시 학교급식 가정배달..."10만원 상당 식료품 꾸러미"
자료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초·중·고등학생에게 제공할 학교급식을 가정에 배달한다고 7일 밝혔다.

1인당 10만원 상당의 농축산물이 든 꾸러미로, 이는 전남, 전북, 충북 등 교육청이 이미 시행한 사업이다.

7일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서울시교육청은 개학 연기와 온라인개학으로 어려움을 겪는 급식업계와 학부모를 돕고자 '학생 식재료 꾸러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 초중고와 특수학교, 각종학교 학생 86만명 전원은 1인당 10만원어치 농축산물이 꾸러미를  지원받는다. 6만원은 각각 3만원 상당인 쌀과 농축산물로 구성된 '식재료 꾸러미'로 현물 지원되며 나머지 4만원은 각종 식자재를 살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인 '농협몰' 포인트로 지급된다.

현물은 학부모(보호자)의 휴대전화에 배송지를 입력할 수 있는 모바일쿠폰을 전송하는 방식, 농협몰 포인트는 학부모의 농협몰 ID에 포인트가 충전되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이번에 충전되는 농협몰 포인트는 7월까지만 사용할 수 있어 포인트가 충전되면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다만 교육청에서 중식비를 지원받는 저소득층 학생은 '중복지원' 등의 이유로 식재료 꾸러미 지원대상에서 배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교육청 중식비 지원은 무상급식 대상이 아닌 저소득가구의 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는데 올핸 고교 1학년생 9천800여명이 지원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유치원생은 무상급식 대상이 아니라는 점과 예산상 이유로 식재료 꾸러미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식재료 꾸러미 지원사업 예산 860억원 대부분은 개학연기와 온라인개학으로 사용하지 않은 무상급식 예산을 활용해 마련된다.

무상급식 대상이 아닌 고교 1학년과 서울체육중·고교생, 여명학교(탈북학생 대안학교) 학생을 위해서는 교육청이 예산을 추가경정해 재원 75억원을 확보한다. 추경안은 이번 주 안에 시의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급식재료 생산 농가는 현재 '코로나 보릿고개'를 겪는다고 할 만큼 어려운 상황에 부닥쳤다"면서 "이번 사업이 급식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각 가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