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무성 의원 극우 유튜버와의 전쟁 선포 '주목'
자료사진=연합뉴스

김무성(사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극우 유튜버'와의 전쟁을 선포해 주목된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유튜브에 공개된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극우 유튜버들은) 전부 자극적인 말을 쏟아내 조회수 올려서 돈 벌어 먹으려는 나쁜 놈들"이라며 "극우 유튜버들이 기고만장해서 우파에 가능성 있는 사람들을 비판해서 다 죽였다"고 비판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찬성한 것에 대해선 "대통령 권력이 잘못됐으면 저항해야지. 그랬다고 유승민을 죽일 놈이라고, 나를 역적이라 그런다"며 "유승민을 역적이라 하면서 화형식하고 (우리를) 인형 만들어서 개처럼 끌고 다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자 구독자 123만명을 보유한 보수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 신혜식 대표는 "간접적으로 문재인에게 항복선언한 것"이라며 "앞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까는 유튜버들을 상대로 (정부·여당을 대신해) 싸우겠다는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신 대표는 또 "(김 의원은) 국정농단이라는 좌파들의 프레임에 빠져 대통령을 탄핵하는 좌익세력과 결탁"했다면서 "당을 깨부수고 문재인이 대통령 되게 만들고, 재작년 6·13 지방선거와 4·15 총선을 다 망하게 한 기초를 만든게 당신(김무성)"이라고 비난했다.

또 "(유튜버가) 돈 벌기 위해 혈안이 된 사람들이라 하는데, 벌어본 사람은 돈의 가치를 안다"며 "돈을 벌어본 적은 있느냐. 일 안하고 국민 세금 받아먹으면서 돈 버는 허업(虛業)을 하고 부모를 잘 만난게 당신"이라고 했다.

강용석 변호사가 이끄는 보수성향의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도 전날 방송에서 "문재인이 독재정치를 할 수 있는 것도 우파 진영에서 2중대 자처하는 사람들이 있어서"라며 "문재인 정권이 (총선) 무효가 밝혀질까봐 초조해하니 김무성이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6선 정치인의 장래희망이 퇴임하면서 유튜버와 싸우겠다는건가"라며 "나라를 말아먹은 것은 김무성"이라고 반박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