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신안군 일몰이 아름다운 저녁노을미술관 찾아가 볼까신안군, ‘저녁노을미술관’ 1종 미술관으로 등록

전남 신안군 저녁노을미술관이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최근 1종 미술관으로 등록됐다.

14일 군에 따르면 이 미술관은 송공산 기슭에서 5000만평 바다가 한눈에 들어와 환상적인 일몰을 자랑한다.

지난 2014년 3월 개관한 압해도 송공산 분재공원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은 지상 2층 연면적 1500㎡ 규모로 군비 27억원이 소요됐다.

소장작품은 수화 김환기, 우암 박용규, 사진작가 마이클 케냐, 지역 미술인의 작품 등 800여 점이 확보돼 있다.

그러나 관람 인원이 적고 전문 학예인력의 확보가 여의치 않아 그동안 등록을 미뤄왔다.

최근에는 천사대교 개통으로 신안을 찾는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저녁노을미술관도 입소문을 타고 관람객이 찾아오고 있다.

지난 겨울 애기동백 축제와 병행해 열린 특별기획전 '동백, 노을빛을 품다'에는 1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관람객 증가로 전문적인 운영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정학예사와 준학예사를 포함해 5명의 운영인력이 투입되고 하반기 예정된 국제수묵비엔날레를 시작으로 각종 전시회도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신안군은 섬의 특성을 살려 섬마다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짓는 '1도 1뮤지엄' 아트 프로젝트에 14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4개의 미술관 및 박물관을 설립할 계획이다.

현재 저녁노을미술관을 비롯해 8개소가 완공됐고, 16개소가 추진 중이거나 계획 중에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5000만평의 다도해를 품은 송공산 자락에 위치해 있어 세계적인 미술관과 견주더라도 손색이 없다"며 "전문 인력이 확보된 만큼 관람객의 눈높이와 취향을 고려해 지역을 대표하는 특화 미술관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