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서울시, 일손부족 농가에 올해 5000명 파견 결정강원 양구·경기 여주·전남 해남 농가에 1차 파견

 

서울시가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일손 부족을 겪는 농가를 위해 올해 5000명을 파견한다.

서울시는 '서울-농촌 일손교류 프로젝트' 1단계 사업지로 선정한 강원 양구·경기 여주·전남 해남 등 3개 지역 농가에 인력을 파견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가 참가자를 선정해 지역에 보내면, 각 지자체에서 적정한 농가를 선정해 매칭한다.

6월엔 지자체 수요 조사를 거쳐 지역을 선정한다. 이를 통해 1· 2차에 걸쳐 총 연인원 5000여 명이 파견된다.

5~6월은 밭작물 파종과 수확 등 대규모 수작업 때문에 일손이 가장 필요한 농번기다. 파견 인력은 지역 농가에서 일당을 받고 최소 5일 이상 근무하게 된다.

서울시가 통상 임금에 포함된 교통비·보험료 등을 지원하고 인건비는 농가에서 부담하게 된다.

서울시는 하반기 2단계 프로젝트로 구인구직앱처럼 농촌 일자리와 구직자를 연결하는 온라인 플랫폼인 '농촌일손뱅크'를 구축한다.지역농가와 서울의 참가자를 연결해 지역 내 교류활동을 지원하는 '농장 코디네이터'도 새롭게 양성한다.

서울시는 오는 20일부터 공개 모집으로 파견인력 참가자 신청접수를 받는다. 사전실습을 거쳐 최종 참가자를 선정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농촌 일손교류 프로젝트' 중간지원조직인 '푸마시' 홈페이지에서 자격요건, 선발기준, 근로 조건 등을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를 없애기 위해 참가자 탑승버스와 농가를 소독하고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기본 방역을 철저히 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시가 그동안 발전시켜온 도농상생 인프라인 서울농장, 지역상생교류 기반을 적극 연계하고 발전시켜 농촌의 구인난과 서울의 구직난 문제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한 시도"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