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양승조 지사, 벨기에 외투기업 유미코아社 방문- ‘포스트코로나’ 경제살리기 행보 지속…생산시설 시찰 등 스킨십 강화 주력

양승조 충남지사가 21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주요 외투기업을 찾아 고충을 듣고, 생산시설을 시찰하는 등 경제살리기 행보를 이어갔다.

벨기에 외투기업 유미코아 방문 간담회(사진=충남도 제공)

양 지사는 이날 천안에 위치한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기업인 한국유미코아를 방문, 회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KF94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도에서 해결방안을 마련,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벨기에 외투기업 유미코아 방문 간담회(사진=충남도 제공)

지정석 한국유미코아 대표이사는 “도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유미코아가 충남에 자리 잡을 수 있었다”며 “향후 추가투자시에도도의 변함없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양 지사는 “한국유미코아는 천안에 3개 공장이 가동 중이고 직원이 900명에 달하는 지역의 가장 중요한 기업 중 하나이다”라며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추가 투자 등에 관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유미코아의 본사인 유미코아그룹은 이차전지 등 에너지와 화학분야 기업이다.

벨기에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14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매출액은 4조 3000억 원에 이르고, 직원 수만 1만 700명이 넘는 글로벌 우량기업이다.

양승조 지사는 작년 11월에 유미코아그룹 벨기에 본사를 방문, 1억 달러 외자유치 MOU를 체결한 바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