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천안 일봉산 공원이냐 개발이냐 '주민투표'로 결정
자료사진=환경운동연합

충남 천안시의 일봉산 일대가 공원이냐 개발이냐의 갈림길에서 주민투표가 실시된다.  

천안시는 오는 7월 시행되는 장기 미집행 공원 일몰제에 즈음해 일봉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추진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한다고 25일 밝혔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날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 고민 끝에 천안시장의 권한으로 주민투표를 발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책임을 묻거나 잘잘못을 따지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이 직접 정책을 결정함으로써 주민의 권리를 실현하고 차이와 다름을 포용하는 지역사회통합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찬반 주민투표는 6월 26일 일봉공원 생활권에 속하는 일봉동, 신방동, 쌍용1동, 중앙동, 봉명동, 청룡동 6개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투표권자 1/3이 투표를 해야 유효투표로 인정되며 과반수가 넘으면 확정이 된다.

한편 일봉산 민간공원은 도시계획시설로서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2020년 6월 30일 이후 공원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천안시는 민간공원조성특례사업 통해 민간회사(일봉공원 주식회사)가 공원전체 면적 70% 이상을 토지매입하고 공원을 조성해 천안시에 기부채납 해 30% 이하 비공원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토지주와 일봉산 공원개발 찬성 주민 등으로 구성된 일봉공원조성사업 추진위원회는 "사업을 추진하지 않으면 일봉산은 경기도 용인에서 나타나는 야산의 무분별한 개발 현상이 나타날 수 밖에 없다"며 "공원 조성이 진짜 보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일봉산지키기 시민공동대책위원회는 " 일봉산은 자연과 문화유산 지킴이 NGO인 한국내셔널트러스트에서 자연·생태적 보존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해 지난달 시민의 힘으로 반드시 지켜야 할 대상지로 선정됐다"며 개발 절차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