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담양전씨 후손, 간재 전우 초상화 부안군 기증채용신의 1911년作 간재초상화

부안군은 지난 9일 부산에 거주하는 전씨와 그 어머니(정씨)에게 집안대대로 물려받은 간재초상화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이 초상화는 어진화가로 알려진 채용신 화가의 1911作으로 판단되며, 간재 전우 선생의 70歲像상이다.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학술가치가 높은 유물로 평가받고 있다.

전씨는 “간재 전우 선생의 후손으로 집안 대대로 물려받은 초상화를 어머니의 결정으로 기증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부안은 간재 전우선생이 수많은 제자들을 키운 간재선생 유지(도기념물 제23호) 등 간재선생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선생에 대해 알 수 있도록 작은힘을 보태고 싶다.”는 소감도 같이 밝혔다.

기증식은 전씨와 어머니의 요청에 따라 부안군청 3층 군수실에서 약소하게 진행되었으며, 기증식에서 권익현 부안군수는 “문화유산의 아름다운 공유를 몸소 실천한 숭고한 뜻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잘 보존하겠다”라며 기증패를 전달하였다.

이춘호 문화관광과장은 "기증받은 초상화는 학술연구를 통해 문화재로 지정하고, 새로 만들어지는 부안역사문화관 및 간재선생유지에 전시하여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