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간에 좋다는 헛개나무, 꿀 생산도 아까시나무 대체할까
사진=산림과학원

간 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헛개나무의 꿀 생산량이 주요 밀원자원인 아까시나무보다 더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같은 면적의 헛개나무를 심을 경우 아까시나무 벌꿀 생산량보다 많아 밀원자원으로의 대체 가능성이 주목된다.

16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1㏊에 10년생 아까시나무 600여그루를 심으면 하루 16㎏가량의 완숙 꿀을 생산할 수 있다.

같은 면적의 헛개나무는 이보다 10배 넘게 많은 하루 180㎏가량의 꿀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결과는 벌꿀 생산량과 관련된 요인인 화밀 분비량, 꽃 한 송이당 유리당 함량, 10년생 나무 한 그루당 평균 꽃수 등을 추정해 나온 수치다.

아까시나무에는 보통 한 번에 20송이가량 꽃이 피는 데 비해 헛개나무에는 150송이가량 꽃이 피기 때문에 헛개나무의 단위면적 당 꽃수가 7배 이상 더 많다.

아까시나무의 꽃 송이당 화밀 분비량은 평균 2㎕, 헛개나무는 평균 4㎕로 2배 정도 많다.

개화량과 화밀 특성에서 헛개나무의 밀원 가치가 더 높은 것이다.

김만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소득자원연구과장은 "헛개나무를 포함한 다양한 밀원수를 발굴하고, 고정양봉을 할 수 있는 밀원단지를 조성해 양봉 농가 소득 증대와 가계 안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