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코로나19는 가라" 프랑스 음악축제 북적북적 '주목'
21일 파리 시내에서 음악 축제를 즐기는 인파 /사진=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공습 속에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먹고 마시고 춤추는' 음악축제가 프랑스 파리 등지에서 열려 주목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국적인 '음악축제의 날'이었던 지난 21일(현지시간) 저녁 파리와 리옹 등 프랑스의 주요 도시들에서는 매년 여름 거리 곳곳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정부가 거리에서 10명 이상의 단체 회합을 금지하고 있음에도 파리의 생마르탱 운하 주변과 마레 지구 등 소위 '힙'한 지역들에서는 수천 명의 인파가 좁은 골목길에 모여 DJ가 틀어주는 흥겨운 리듬에 몸을 맡기며 춤과 술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BFM 방송과 프랑스텔레비지옹 등 프랑스 방송사들이 보도한 영상들을 보면 축제 인파 속에 마스크를 쓴 사람을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다.

탈세 범죄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뒤 병보석으로 풀려난 71세의 우파정치인 파트리크 발카니도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했던 파리 근교 도시의 도심에서 주민들과 흥겹게 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됐다.

심지어 그는 비판 여론에도 아랑곳없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제를 즐기는 사진까지 올려 비난을 자초했다.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고 여전히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상황에서 이처럼 조심성 없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사람들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다.

발레리라는 이름의 프랑스인은 페이스북에서 "당신들 인생을 갖고 뭘 하든 상관없지만 당신 주위 사람들을 생각해라. 많은 사람이 가까운 존재들을 코로나바이러스로 잃은 것이 바로 우리의 현실"이라고 일갈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최전선에서 싸워온 의료진도 심각한 우려의 뜻을 표했다.

수도권에서도 가장 많은 코로나 중증 환자를 치료해온 파리 피티에-살페트리에르 병원의 질베르 드레 박사는 "수백만 명이 석 달 동안 (봉쇄조치로) 일을 하지 못했다. 바이러스가 내일 다시 확산하면 음식점과 카페, 호텔들을 다시 닫아야 한다. 이 음악 축제를 꼭 해야 했나"라고 반문했다.

파리 생마르탱 운하와 앵발리드, 낭트 등지에서는 결국 대기하던 경찰이 최루탄까지 쏘면서 축제 인파의 강제 해산을 시도하기까지 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사망자 수는 지난 16일 111명에서 계속 줄어 지난 21일 7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누적 확진자는 16만377명이며 이 가운데 2만9천640명이 숨져 전세계 감염병 순위 10위권 안에 자리하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한민국 파이팅 2020-06-29 16:08:09

    개독 종교차별 검색했더니 심각하다https://search.daum.net/search?nil_suggest=btn&w=tot&DA=SBC&q=%EA%B0%9C%EB%8F%85%EC%A2%85%EA%B5%90%EC%B0%A8%EB%B3%84 다음네이버구글에서 개독교 만행 검색 필독하자+ 다음네이버구글유튜브에서 오줌 똥목사 검색하자 (종교신뢰도 꼴찌 똥목사야 요즘개도 똥오줌가린다 목사 수준이 한심하다 +다음유튜브구글에서 성범죄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똥목사들 성노리개 장난감 여자들이 불쌍하다 # 미투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