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도
삼척시에서도 바나나 나온다 '눈길'

강원 삼척지역에서 열대과일 바나나가 생산돼 눈길을 끈다.

삼척시는 원덕읍 산양리 연구교육관 시험연구 포장 시설 하우스에서 시험 재배한 무농약 바나나를 수확했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바나나 나무 74그루를 심었고, 현재 이 중 80∼90%에 열매가 달려 일부를 수확하고 있다.

바나나는 생육 적온 26∼30도의 열대·아열대 작물이고, 온도가 너무 높거나 낮아도 고사한다.

이는 이 지역이 최근 기후변화로 기온이 상승한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삼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하고 재배기술을 개발하는 등 지역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