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미국 코로나파티 '충격'..앨라배마주 대학생들 "코로나 걸리면 상금"

   

사진=ytn캡쳐
미국의 일부 대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먼저 걸린 사람에게 상금을 주는 이른바 ‘코로나 파티’를 열어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A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돈을 주는 조건으로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 파티를 개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스컬루사시 코로나19 대응팀을 이끄는 랜디 스미스 소방대장은 지난달 30일 시 의회 보고를 열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부 학생을 조사한 결과, 이들이 의도적으로 코로나19 감염 내기를 건 파티를 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 파티는 환자와 접촉한 사람 가운데 가장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파티 티켓 판매금을 주는 조건이 걸렸다. 보건당국은 "지난 몇 주 동안 이러한 형태의 파티가 여러 건 열렸고 당국이 파악 못한 파티는 더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스미스 소방대장은 어느 학교가 이번 일에 연루되었는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앨라배마주에서 일곱번째로 큰 도시인 터스컬루사에는 앨라배마 대학을 비롯해 몇몇 대학의 캠퍼스가 있다.

보건당국도 지난 몇 주 동안 여러 차례 이러한 형태의 파티가 열렸고,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 파티는 더 많을 것이라며 앞으로 코로나 파티 현장을 확인하는 즉시 해산 조치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

소냐 맥킨스트리 시의원은 "일부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환자가 파티에 나왔던 사실을 모르고 있다"며 "이번 일로 인한 더 큰 파장이 생길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젊은이들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코로나 파티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어 몹시 화가 난다"며 "코로나 파티는 가족에게 병을 옮길 수 있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고 난 뒤 시 의회는 공공장소에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조례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 누적 확진자 수는 265만8324명, 사망자 수는 12만7681명으로 집계됐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