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기고] 소리 없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경계령시현진 (장수경찰서 여성청소년계)

 

물리적 학교폭력이 전부였던 예전과는 달리 SNS와 모바일 메신저 이용이 대중화됨에 따라 학생들은 자신의 SNS계정에 경쟁하듯 자극적이며 선정적인 정보를 업로드하며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을 하고 있다.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이란 사이버(Cyber)와 불링(Bullying, 괴롭힘)의 합성어로, 사이버상에서 발생하는 학교폭력을 뜻한다. ‘사이버 불링’은 가해자가 피해자를 시기하거나 미워하는 마음 또는 복수심에서 특정인 상대로 별다른 이유없이 재미로 시작한다. 가해자들은 친구들끼리 짖궂은 장난으로만 인식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피해자는 학교뿐만 아니라 학원, 집에서 24시간 동안 학교폭력의 고통에 시달려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게된다.

우리 아이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사이버 불링을 예방하고 근절하려면 사회구성원 모두가 관심을 두고 대응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가해자이자 피해자인 청소년들 스스로 사이버 불링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스스로 깨닫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이버불링’ 대처법으로 피해 학생은 폭력 상황을 나타내는 화면을 캡처하는 등 증거를 확보하고 선생님이나 부모님에게 즉각적으로 알려 도움을 청해야 한다. 그리고 경찰청 안전Dream 홈페이지를 통한 상담이나 국번없이 117또는 112로 전화하면 된다. 신고만으로도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모든 사회 구성원이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물리적인 학교폭력과 더불어 이제는 사이버 세계의 우리 청소년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