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선유도해수욕장 개장기간 운영 종료-폐장후 관광객 대비 시설물 방역 및 안전관리 순찰활동 강화

군산시가 지난 17일 19:00로 선유도해수욕장 운영을 종료했다.

19일 군산시에 따르면 올해 선유도해수욕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0일 늦게 개장했으며, 당초 지난 16일 폐장할 예정이었으나,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됨에 따라 하루를 연장해 17일까지 총 45일간 해수욕장을 운영했다.

특히 올해에는 해수욕장 내 주 출입구를 설치해 입장객 전원에 대한 발열 체크와 밴드, 마스크 착용, 명부를 작성했으며, 거리두기를 위한 실내 샤워시설을 폐쇄, 야외 세족시설로 대체하고 해수욕장 내 모든 시설물에 대해 1일 3회이상 방역소독을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관리에도 총력을 다 했다.

선유도 해수욕장 개장 기간동안 방문객은 지난해 대비(64,400명) 27%가 증가한 8만1718명으로 이는 고군산 연결도로가 개통되고 명사십리 등 천혜의 자연경관과 비교적 코로나19로부터 청정지역으로의 선호도가 상승한 것으로 보고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긴 장마와 늦더위로 전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폐장 후에도 지속적으로 관광객의 방문이 있을 것으로 내다보며 해수욕장 환경정비 및 시설물 소독을 8월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해양경찰서와 119소방대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수욕장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순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