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서울시장감' 안철수 홍정욱 싸잡아 '디스'한 김종인 '화제'
1일 당사를 방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대표와 대화하는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시장감'으로 거론되는 안철수와 홍정욱을 싸잡아 디스해 화제다. 

김 위원장은 1일 공개된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외부인사에게 서울시장 후보를 빼앗기는 우둔한 짓은 절대 안 한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연대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와의 서울시장 후보 연대를 염두에 두느냐'는 질문에 "2011년에 민주당이 어물어물하다가 외부인사(고(故) 박원순 전 시장)에게 시장 후보를 빼앗겼다"며 운을 뗏다.

그는 이어 "통합당에 있는 사람으로서 가장 적절하고 유능한 사람을 후보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가급적이면 새로운 얼굴에, 새로운 서울시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사람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홍정욱 전 의원 등도 거론되고 있다'는 말에는 "젊기만 하다고 서울시장이 될 수 있다고 보진 않고, 인물만 잘났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면서 "서울시의 복잡한 기구를 운영해 시민들의 다양한 욕구를 어떻게 충족시킬지에 대한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응수했다.

또 "통합당 내부에서 새로운 사람이 튀어나와서 해보겠다고 하면 할 수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윤희숙 의원을 염두에 둔 것이냐'고 묻자 "물론 초선 의원 중에서 한 사람 나올 수도 있는 것"이라며 "꼭 그 사람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라고 답했다.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만나거나 통화한 일은 없다"면서도 "윤 총장은 자기 직군에 가장 성실한 사람이라고 본다. 대한민국에 소신이 확실한 저런 검찰총장은 없었다"고 긍정적으로 평했다.

다만 "검찰총장으로서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보는데, 현시점에서 (대선 출마 등) 그다음 문제는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고령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와 연관 지어 대선 도전 의사를 묻자 "떠날 시점이 언제라고 하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굳이 그런 얘기는 안 물어봐도 된다. 바이든은 미국에서나 있는 얘기"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