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충북도, 청주공항 관광-항공 상생협의체 영상회의 개최-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 및 청주공항 국제선 재개 대비

충북도는 3일 청주공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이후 방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와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청주공항 관광-항공 상생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청주공항 관광-항공 상생협의체 영상회의 개최

청주공항 관광-항공 상생협의체(이하 ‘상생협의체’)는 지난해 12월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지방공항 입국 방한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지역 관광-항공 상생협의체 구축’을 발표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로 지난 4월 말 구축·발족됐다. 전국적으로 청주, 김해, 대구, 무안, 양양 등 5개 지방공항별 관광-항공 상생협의체가 구성돼 있다.

상생협의체는 단장인 충청북도 관광항공과장과 청주시 관광정책과장, 한국관광공사 세종충북지사장,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운영부장, 충청북도관광협회 사무국장 총 5명의 위원과 실무 간사 4명으로 구성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타 시도 관계자와 교류 최소화를 위해 영상회의로 전환해 한국공항공사 서울본사와 청주공항 2곳에서 이뤄졌다.

회의는 지난 2월 ‘관광-항공 연계 방한관광객 유치 활성화 사업’에 선정된 지방공항 관광 명소화와 지방공항 해외홍보마케팅 2개 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효과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상생협의체 단장인 충청북도 이승기 관광항공과장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청주공항 등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 중단과 해외관광객 입국 금지 등 국제관광이 많이 위축된 상황이지만, 코로나 종식(또는 안정화단계) 이후 청주공항 국제선 재개를 대비하여 다양한 상품개발과 홍보마케팅, 관광수용태세 개선 등 지속적인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