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아시아나 이어 제주항공 기간산업기금 지원 검토...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업계가 줄줄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이 되고 있다.

24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함께 필요한 자금 소요를 점검 중이어서 기간산업기금 2호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기간산업기금은 최근 매각이 불발된 아시아나항공에 2조4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당초 1호 지원 기업으로 유력했던 대한항공은 2분기에 화물 부문 호조로 '깜짝 실적'을 내면서 급한 불은 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어지는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의 위기감이 여전해 대한항공도 결국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기간산업기금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연말에 자금 수요가 만만치 않아 기금 지원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애초 기간산업안정기금으로 제주항공을 포함한 저비용항공사(LCC)를 지원하는 방안에 소극적이었다.

항공업 가운데 대형항공사는 기금으로 지원하고, LCC 지원은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활용한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도 기금 지원 요건(총차입금 5천억원 이상·근로자 수 300명 이상)을 충족하지만 기금을 통한 지원은 배제되는 분위기였다.

정부는 일단 금융지원 패키지를 통해 제주항공을 지원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나 기금 지원 가능성도 열어둔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제주항공을 기금으로 지원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제주항공이 필요한 자금을 먼저 135조 금융지원 패키지로 다 지원할 수 있는지를 따져 보고, 부족하면 기금 지원을 타진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최소 90% 이상의 고용 총량 6개월간 유지, 배당·자사주 매입 금지 등의 조건이 붙어 제주항공의 기금 신청 의사도 중요한 변수다.

제주항공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을 받으면 2호 지원 기업이 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