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포스코 웬일이니?" 호주 로이힐 광산 투자 10년 만에 첫 배당
@포스코

해외 투자만 하면 번번히 실패하던 포스코가 오랜만에 해외 투자 배당금을 받게 돼 눈길이 쏠린다.

포스코는 24일 호주 로이힐 광산에 투자한 지 10년 만에 첫 배당금을 받는다고 밝혔다.

로이힐 홀딩스 이사진은 이날 회사의 재무 건전성 향상과 견조한 수익 실현을 근거로 창립 이후 처음으로 배당을 하기로 결의했다.

전체 배당액은 총 4억7천500만 호주 달러(약 4천36억원)로, 이 가운데 포스코는 보유 지분 12.5%에 해당하는 약 500억원을 내달 중 지급받는다.

로이힐 홀딩스는 호주 서북부 필바라 지역에 있는 로이힐 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다. 대주주는 핸콕(70%)이며, 포스코(12.5%), 마루베니상사(15%), 차이나스틸(2.5%)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 투자했다.

로이힐 광산은 호주 최대의 단일 광산으로 철광석 매장량은 23억t에 달한다. 로이힐 홀딩스가 수출하는 철광석은 연간 5천500만t 규모로, 세계 5위급에 해당한다.

포스코는 2010년 로이힐 홀딩스와 광산 개발을 위한 협력 계약을 맺었다. 당시는 대형 공급사들의 원료 과점화로 철광석 가격이 매우 불안정한 시기로,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투자를 결정한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투자 초기 t당 130∼140달러였던 철광석 가격이 2015년 56달러 수준까지 급락해 투자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면서 "그러나 사업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두고 광산 개발과 운영 효율화에 전념해왔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광산 채굴 2년만인 2016년 600만t의 철광석 조달을 시작으로 현재는 한해 소요량의 26%에 해당하는 1천500만t 규모의 철광석을 공급받고 있다.

로이힐 홀딩스 경영실적은 2017년 상업 생산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뒤 빠르게 개선돼 올해 6월 회계 기준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32억 호주 달러에 달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지분법 이익도 생산 초기인 2016년 120억원대에서 지난해 1천500억원대로 늘어났다.

올해 8월에는 로이힐 홀딩스가 광산개발을 위해 차입한 62억 달러를 조기에 전액 상환했다. 2024년 9월로 예정된 상환 기한을 4년여 앞당긴 것이다.

포스코 측은 "로이힐 홀딩스의 대규모 배당은 항간의 우려를 불식시켰을 뿐만아니라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섰음을 의미한다"면서 "재무 건전성도 크게 개선돼 앞으로도 배당을 계속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가동(1973년) 이전인 1971년부터 해외 원료 개발에 나섰으며 1981년 호주 마운트솔리 광산 지분 투자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 세계 23곳의 제철원료 개발 사업권을 보유 중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