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익산예술의전당, ‘방방곡곡 문화공감’ 선정작 잇따라 공연-뮤지컬·어린이 대상 발레와 음악극·시각 장애인을 위한 연극 등 5편

익산예술의전당이 수준 높은 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해온‘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이 올해도 추진된다.

시는 14일 올해 선정작인 뮤지컬과 연극, 발레 등 다섯 편이 이달부터 두 달 동안 익산예술의전당과 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잇따라 열린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모든 공연은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 필수, 발열 체크, 전자방문자 기록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진행한다.

첫 번째 선보이는 공연은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의 모험’으로 오는 17일 오후 3시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동화를 발레와 마술쇼, 현대무용으로 재구성 하는 등 해설이 있는 동화 발레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오는 31일(오전 11시, 오후 3시)에는 두 차례에 걸쳐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고도의 사운드 디자인과 시스템을 이용해 시각 장애인 관객들도 소리를 통해 즐길 수 있는 연극 ‘알퐁스 도데의 별’을 선보인다.

새 단장과 함께 새롭게 관람객들을 맞이할 솜리문화예술회관 중공연장에서는 이달 30일 (오전 11시, 오후 3시) 가족 음악극 ‘리틀 뮤지션’이 공연된다. 시각적인 설명보다 배우의 신체와 소리의 환상을 이용하여 색다른 체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환상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다음달에는 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두 편의 작품이 소개된다.

우선 다음달 21일(오후 3시, 7시)에는 솜리문화예술회관 중공연장에서 피아노와 해금 라이브 연주와 개그맨들의 열정, 꿈, 사랑을 소재로 한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 ‘오늘을 기억해’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같은 달 27일(오후 7시 30분)부터 28일(오후 3시, 7시)까지 이틀 동안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가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관람객들을 찾아간다. 3D프로젝션매핑 기술을 사용하여 고흐의 명화 50여 점을 무대영상으로 구현하고 화가 빈센트 반 고흐와 그의 동생 테오의 편지를 통해 전하는 감동이 예상된다.

자세한 내용은 익산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전화(063-859-3254)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 하에 다양한 공연을 마련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