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국 코로나19 발생 현황] 신규 확진자 사흘째 두자릿수 "광주 SRC재활병원 48명 추가"
1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 늘어 누적 환자수 2만5199명을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사흘째 두 자릿수대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91명 중 71명은 지역사회에서, 20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8명, 경기 48명, 인천 1명으로 수도권에서만 67명이 나왔다. 그 외 지역에선 부산 2명, 강원 1명, 대전 1명이다.

사례별로는 고위험군이 많은 병원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산과 경기도 광주의 요양병원, 의정부에서 재활병원 등 특정한 지역이나 시설에서 코로나19 집중발생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SRC재활병원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지난 16일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확진자가 총 48명 발생했다.

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요양병원, 재활병원, 정신병원 등 의료기관 종사자들은 손 위생과 감염 관리가 중요하다”며 “환자를 볼 때마다 마스크 착용은 기본이고 한 환자를 관리를 하시고 그다음 환자로 옮겨갈 때마다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20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아시아(중국 외) 17명, 유럽 1명, 아메리카 2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13명, 지역사회에서 7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4명이며, 외국인은 16명이다.

이날 국내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44명(치명률 1.76%)을 기록했다.

격리해제자는 54명 늘어 누적 총 2만 3312명이며 완치율은 92.51%다. 아직 격리 중인 인원은 1443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77명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