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시 '2020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 개최유엔 산하 국제기구 유엔 해비타트와 연계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도시재생의 미래와 전략’을 주제로 ‘2020 서울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를 22일부터 이틀간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유엔(UN)산하 국제기구인 유엔 해비타트(UN-Habitat)의 ‘Urban Octorber’와 연계해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공식 유튜브 채널(국·영문)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서울시는 지난 9년 간 역동적으로 추진해 온 도시재생의 정책과 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그 미래방향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개회식은 22일 오후 2시 시작되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도시 위기 대응을 위한 도시재생의 역할’을 주제로 기조연설한다. 서 권한대행은 도시공간을 전환할 창조적 해법 중 하나로 ‘커뮤니티’의 가치에 주목하고, 서울형 도시재생을 통해 추구할 5가지 미래 가치를 제시한다.

유엔 해비타트 사무총장인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Maimunah Mohd Sharif)도 ‘국제협력과 도시재생 및 회복’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밖에도 월드뱅크(World Bank)의 글로벌 디렉터인 사메 와바(Sameh Wahba), 김희걸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장, 이충기 서울특별시 도시재생 명예시장이 축사한다.

서울시는 이번 ‘2020 서울 도시재생 국제 컨퍼런스’를 통해 서울형 도시재생의 가치가 국제사회로 확산되길 기대하고 있다. 동시에 컨퍼런스에서 논의된 내용을 적극 반영해 서울의 도시재생 미래 전략을 수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도시가 주체가 돼 미래 좌표를 사람과 지속가능성에 맞추고 오랜 시간 담론으로만 존재했던 지속가능한 문명으로의 대전환을 실천에 옮겨야 할 절호의 시간”이라며 “도시재생에 관련 국내·외 전문가, 청년, 시민 등 여러 참여자의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해 도시다움을 회복하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도시재생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