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전주시 “나만의 여행, 숨은 여행지 발굴해야”글로벌라운지 포럼, 중화권, 일본, 미주, 유럽 등 국가와 지역별로 구분해 총 4회에 걸쳐 진행

전주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글로벌관광트렌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광 분야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27일 전주시장실에서 관광거점도시 사업방향을 논의하고 관광트렌드 변화를 전망하기 위한 ‘제1차 전주 글로벌라운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전주 글로벌라운지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주시의 해외 홍보마케팅을 강화하고 해외 관광객 유치 전략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으로, 중화권, 일본, 미주, 유럽 등 국가와 지역별로 구분해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이날 중화권 시장을 주제로 열린 첫 포럼에서는 김지웅 중국 C-trip 한국지사 이사와 강동한 경기관광공사 해외마이스팀장이 발제자로 참여했다.

김지웅 이사는 “C-trip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내 인지도와 숙박예약 분포도가 서울 등의 관광지에 비해 낮은 게 현실”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있으나, 중국인들의 여행의지가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코로나 기간 중에도 한국이 가고싶은 여행지 검색 4위로서 중국여행객 유치가 긍정적인 바, 전주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과 프로모션 상품을 개발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나만의 여행이나 숨은 여행지, 여행의 디지털화 등 관광트렌드 변화에 따라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동한 팀장은 “근거리(한국) 선호도가 증가함에 따라, 코로나 기간 동안 더욱 확산된 한류를 활용하여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써야 할 것”이라며, “전주 주변 관광지 등과 연계하거나 수도권 상품과 연계한 체험 위주의 상품이 개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행이 활성화가 되기 전인 내년부터 2022년 초까지는 해외 유력 방송 프로그램과 SNS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지속적이며 적극적인 마케팅이 전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는 글로벌라운지 포럼을 통해 보다 효율적인 글로벌 홍보마케팅 방안을 강구하고 해외 국가 및 지역별 맞춤형 관광객 유치 방안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명희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장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가장 한국다운 도시이자 품격있는 도시 브랜드를 해외에 알려 나갈 것”이라며 “시기별 해외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잘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