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홍콩·싱가포르 22일부터 격리 없는 '여행버블' 시작...한국은?
창이 싱가포르 국제공항@연합뉴스

홍콩과 싱가포르가 오는 22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격리 조치 이 자유롭게 오가는 '여행 버블(travel bubble)을 시행한다.

여행 버블이란 사전 협정이 이뤄진 국가 간에 상대국 여행객의 최소 14일간의 입국 후 격리 조치를 면제하고 자유여행을 허용하는 조치다.

채널뉴스아시아(C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교통부는 11일 "홍콩과 22일부터 트레블 버블을 시행한다"면서 우선 양국에서 최대 200명을 태우는 비행기를 하루 한 편씩 띄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12월 7일부터 하루 두 편씩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행 전에 홍콩이나 싱가포르에서 최소 14일 체류한 사람만 트레블 버블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한국에서도 여행업계로부터 해외 입국자 대상 자가격리 조치 완화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여행업협회는 지난달 2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과 공동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행업계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 토론회'를 열고 '여행버블' 등의 시행을 촉구했다.

이날 여행업계는 위기 극복 방안으로 ▲ 코로나19 청정국가 간 '트래블 버블' 추진 ▲ 해외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조건부 해제 등을 제안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