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망자의 영혼을 달래는 의식” 남도국악원 남도예술시리즈Ⅱ진도만가&진도다시래기 보존회 초청공연 실시

국립남도국악원은 12월 금요국악공감으로 남도예술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오는 11일(금) 저녁 7시에 국립남도국악원 진악당에서 남도예술시리즈Ⅱ로 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 진도다시래기와 전라남도지정 무형문화재 제19호 진도만가를 선보인다.

한과 애환을 웃음으로 승화시킨다.

진도다시래기는 출장 전날 밤에 망자의 극락환생을 축원하고 상주와 가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연행하는 노래와 재담이다. 망자의 영혼이 집에 머물다 떠나가는 시간을 기다리는 과정에서 노는 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슬픈 상황에서 파격적인 우스개짓을 함으로써 슬픔을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독특한 민속연희이다. 진도다시래기는 강준섭 예능보유자를 중심으로 다시래기 보존회 회원들이 출연하여 심도 있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진도만가는 초상집에서 “다시래기”가 끝난 다음날 아침 상여를 메고 장지까지 가면서 부르는 상여소리를 말한다. 진도만가는 1962년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제19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민요부분 최우수상인 문화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널리 알려졌다. 특히 진도 서남부지역인 지산면 인지리 마을을 중심으로 전승되면서 가장 세련된 음악미과 예술성을 지닌 소리로 평가 받고 있어, 이번 공연을 통해 깊이 있고 특징적인 진도 고유의 소리를 감상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국립남도국악원은 코로나19 재 확산 위험을 대비하여 공연 전 발열 체크, 전 관람객 마스크 착용, 객석 띄어 앉기 등 공연 관람 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한 국악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금요국악공감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으로 공연장 30% 관람객 모집으로 사전 예약으로 선착순 130명을 모집한다. 공연 시작 전후 진도 읍내와 국악원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하여 관람객 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공연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http://jindo.gugak.go.kr) 혹은 전화 061-540-4036 장악과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공연 관람에 참여한 관객들 중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1만원 권 모바일 쿠폰을 제공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