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도, 도내 해역 저수온…양식장 피해 ‘주의’

전라남도는 강한 한파와 폭설로 도내 해역에 저수온 경보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양식장 동해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어가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피해예방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함평만 해역은 저수온 경보가, 목포 달리도부터 해남 송지면 남단을 비롯 고흥 득량만과 여수 가막만은 저수온 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저수온 대책 종합상황실 및 현장대응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 태세에 돌입했다.

현재 전라남도와 시군이 구성한 현장대응반은 저수온 해역의 어가들을 방문해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양식장 관리요령을 지도하는 한편 어업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수온측정 결과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주말에도 한파가 지속돼 전남의 내만을 중심으로 저수온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식어가들은 어류 등 양식생물의 생리변화로 인한 대량폐사를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관리가 요구된다.

이와 관련해 해상가두리의 경우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그물 깊이를 3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며, 영양제 등을 투입해 면역력을 강화해줘야 한다.

육상양식장은 폭설로 인해 시설물이 붕괴되지 않도록 미리 점검해야 하며, 보온장비를 가동하고 정전에 대비한 비상유류를 확보해야 한다. 또한 쌓였던 눈이 녹으며 발생된 오탁수가 양식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위광환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강한 한파와 폭설로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양식장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들은 주의해야 한다”며 “저수온 대응을 위해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현장예찰 활동 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