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경주시 '영지설화공원'에서 신라 무영탑 '러브스토리' 구현한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외동읍 괘릉리 영지(影地)저수지에 '영지설화공원' 조성사업 2단계 공사를 최근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영지저수지는 신라시대 아사달과 아사녀의 애달픈 사연이 전해져 내려오는 곳이다. 경주시는 불국사 대웅전 앞 두 탑 중 서쪽에 있는 무영탑에 얽힌 설화를 스토리텔링한 테마공원 조성사업을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영지 저수지 주변 정비 및 조경 사업, 탐방로 및 전망대 설치, 조각 공원 조성, 설화 체험관 건립 등이 주요 사업으로 오는 2024년 개장이 목표다.
 
이 사업에는 국·도비 108억원을 포함해 모두 166억원이 투입되고 있다.

경주시는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3단계 계획 중 지난 2015년 1단계 탐방로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지난해 12월 광장조성 등의 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3단계 사업은 화장실 등 편의시설 보강공사다.

경주시에 따르면 2단계 사업을 통해 영지설화공원은 면적 3만7000㎡에 교목 569 그루와 관목 1만7240 그루, 초화류 4만9800 그루와 함께 어린이 놀이시설과 광장을 갖췄다.

특히 이번 사업에서는 아사달과 아사녀의 애달픈 사랑과 슬픈 전설을 기념하는 '아사달 아사녀탑'을 설치하면서 무영탑에 얽힌 스토리텔링에 중점을 뒀다는 게 경주시의 설명이다.

주낙영 시장은 "영지설화공원이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 및 지역 주민들에게 새로운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관광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향후 주차장과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을 포함하는 3단계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