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코로나가 초등생 장래희망도 바꿨다...의사 간호사 2위로 '껑충'중등생도 교사이어 간호사 등 생명과학자 등 '선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초등학생들의 장래 희망도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운동선수로 3년 연속이었지만 의사는 교사를 밀어내고 4위에서 2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지난해 7월15일부터 10월15일까지 초·중·고생 2만3223명과 학부모 1만6065명, 교원 28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한 ‘2020년 초·중등 진로 교육 현황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1위는 운동선수(8.8%)였다. 운동선수는 2018년, 2019년에 이어 초등학생 희망 직업 1위를 내달렸다. 2위는 의사(7.6%)로 나타났다. 의사 순위는 1년 전 4위에서 두 계단 상승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의사를 포함해 간호사, 생명과학자와 연구원의 희망 직업 순위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교육부는 분석했다.

3위는 교사(6.5%)였다. 교사의 희망 직업 순위는 전년보다 한 계단 하락했다. 4위는 유튜버, BJ, 스트리머 등 크리에이터(6.3%), 5위는 프로게이머(4.3%) 순으로 나타났다. 크리에이터는 2018년 5위, 2019년 3위에 이어 톱5에 재차 이름을 올렸다.

프로게이머의 순위는 2018년 9위에서 2019년 6위에 이어 한 계단 더 상승해 상위 5위 안에 안착했다. 6∼10위는 경찰관(4.2%), 조리사(요리사·3.6%), 가수(2.7%), 만화가(웹툰 작가·2.5%), 제과·제빵사(2.3%)가 차지했다.

과거 초등학생들의 ‘단골’ 희망 직업이던 과학자는 1.8%의 선택을 받아 17위에 그쳤다.

중·고등학생들은 초등학생보다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했다. 중학생의 희망 직업에서는 교사가 8.9%로 1위였다. 의사는 6.2%로 2위였다. 이어 △경찰관 4.5% △군인 3.5% △운동선수 3.4% △공무원 3.1% △뷰티디자이너 2.9% △간호사 2.5% △컴퓨터 그래픽디자이너·일러스트레이터 2.4% △요리사 2.3% 등 순이었다.

고등학생 희망 직업 1순위 역시 교사(6.3%)였고 2위는 간호사(4.4%), 3위는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3.6%)으로 파악됐다. 군인(3.4%), 의사(3.2%), 경찰관(3.0%) 등이 뒤를 이었다.

간호사는 1년 전 3위에서 2위로,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은 6위에서 3위, 의사는 11위에서 5위로 각각 상승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 희망 직업 상위 10위까지의 누계비율은 초등학생 48.8%, 중학생 39.7%, 고등학생 33.9%로 전년보다 줄었다”며 “학생들의 희망 직업이 다양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