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부안군, 먹거리위원회 출범…부안형 푸드플랜 본격 가동

부안군은 24일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부안군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 등 먹거리 전략을 시행하기 위한 민관합동 협의체인 부안군 먹거리위원회(이하 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농업인과 소비자, 전문가, 부안군의원, 공무원 등 3개 분과 20명으로 이뤄졌다. 

위원들은 향후 2년간 부안군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한 먹거리 정책 수립 및 평가, 지역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운영 등 전반적인 먹거리 정책을 심의․자문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부안형 푸드플랜 경과보고, 푸드플랜 개요 설명, 통합지원센터 타당성 검토 보고 등 다양한 의견을 교류했다.

이어 먹거리 가치를 재인식하고 군민이 지향하는 먹거리 가치 실현을 위한 위원 역할에 대한 실천의지를 다졌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먹거리 종합계획인 부안형 푸드플랜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군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며 “군민 모두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군민들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해 부안형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부안군 먹거리 기본권 보장 조례를 제정하는 등 부안의 미래 100년 안전한 먹거리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 건립을 비롯한 부안형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적극 추진해 지속가능한 농업, 건강한 군민, 자족도시 실현의 비전을 실현할 방침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