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포스코, 미얀마 군부와 합작사업 청산할까 "고민중"
시민·청년단체들이 지난 2월 22일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 청산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합작사업을 조기 청산할 지 고민에 빠졌다.

미얀마의 민주화를 지지하는 국내외 시민사회단체들이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합작사업을 통해 자금지원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5일(현지시간) 포스코가 계열사인 포스코강판(C&C)이 미얀마 군부기업인 미얀마경제지주사(MEHL)와 시행중인 합작사업을 끝낼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포스코강판은 MEHL과의 합작사 보유 지분 70%를 매각하거나 MEHL이 보유한 30%를 사들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EHL 지분 30%의 가치가 얼마나 되는지는 현재로서는 명확하지 않다.

포스코가 미얀마에서 철강사업으로 버는 수익은 가스전 사업 수익과 비교하면 미미한 수준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지난해 미얀마에서 철강사업 이익은 20억원인 반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 회사(MOGE)과 함께 하는 가스전 사업으로 번 영업이익은 3천억원에 달했다.

한 소식통은 "현재와 같은 식으로 사업을 운영하기를 원치 않는다"며 "미얀마 사업 구조조정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와 관련해 "미얀마 가스전은 2000년부터 정부 산하 국영석유가스공사와 계약을 통해 20년간 중단없이 추진해온 사업으로 군부 정권이나 MEHL과 관련이 없다"면서 정권과 관계없이 민선정부 시절에도 추진해온 사업으로 미얀마 측의 가스전 수익금도 정부 관리하의 국책은행으로 입금돼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