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K-굴삭기' 두산인프라코어 다시 부활하나?각국 경기부양 정책·기술 내세운 마케팅으로 3월 최대 판매

 

국내 건설기계 1위 업체인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한국과 중국, 북미 시장에서 월간 굴착기 판매량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국의 경기부양책 실시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광산 개발 증가, 기술·품질을 내세운 마케팅 활동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먼저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 시장에서 지난달 총 650대의 굴착기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월 최대 판매고를 올렸다.

신규 모델 출시가 판매 증대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업계 최초로 굴착기 후면에 침슬(자동차와 건설기계 후면 상단에 적용되는 보조 제동등) LED를 도입한 신형 모델 13종을 올해 출시했다.

특히 38t 이상 대형 굴착기도 21대 판매해 대형 기종 월간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달 총 4천591대를 판매해 1994년 중국 진출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세웠다.

또 중국에 진출한 해외기업(MNC) 중 세계 1위인 미국 캐터필러를 제치고 2월에 이어 판매량 1위를 지켰다.

북미 시장에서도 지난달 총 177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해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2018년 밥캣으로부터 사업 이관 이후 두산인프라코어 북미법인(DINA) 체제에서 월간 최대 판매고다.

미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과 대규모 인프라 투자 기대감 등이 수요를 끌어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유럽 시장에서 유럽법인 출범 이래 두 번째로 많은 484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했다.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에서도 연초부터 220여대의 납품 계약을 따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역 맞춤형 제품 출시와 딜러 육성, 대형 고객 확보에 공들인 점이 결실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