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네이버 수익성 한풀 꺽이나?, 쇼핑·웹툰 고성장에도 인건비 부담에 '주춤'매출 1조4천991억, 작년보다 29.8%↑…영업익 2천888억원으로 1%↓

 

네이버가 올해 1분기 신사업 부문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음에도 늘어난 인건비 부담에 수익성은 다소 주춤해 주목된다.

네이버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4천991억원, 영업이익 2천888억원을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작년보다 매출은 29.8% 늘고 영업이익은 1% 줄었다.

그러나 주식보상비용의 증가 등 요인에 따라 영업비용이 1조2천102억원으로 40.3% 늘어나며 수익성에 제동을 걸었다.

당기순이익은 3월 1일 일본 라인과 Z홀딩스의 경영통합에 따라 라인 계열의 회계적 처분 손익 등 현금의 유출입이 수반되지 않는 회계상 이익이 반영돼 15조3천14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서치플랫폼은 신규 광고주 유입·지면 확대 및 매칭 기술 개선 등 플랫폼 고도화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6.8% 증가한 7천52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성과형 광고가 지속해서 확대되며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6.4% 증가했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중소상공인(SME)들의 지속적인 온라인 전환과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0.3%, 전 분기 대비 2.4% 증가한 3천244억 원을 기록했다.

스마트스토어는 45만개, 브랜드스토어는 320여개로 늘었다. 스마트스토어의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53%, 쇼핑라이브 거래액은 전 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스마트스토어 부문 거래목표액(가이던스)은 25조원으로 잡았다.

한성숙 대표는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1월 설 연휴로 (성장률이) 다소 둔화했지만, 2분기부터 좋아지고 있어 올해 25조원 가이던스가 가능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2천500억원 규모 지분을 맞교환한 신세계그룹과는 올해 8월부터 신선식품과 장보기 등 물류부문에서 협력해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한 대표는 "8월 서비스 오픈 예정인 신선식품, 장보기 등 부문에서 가장 진도가 빠르게 나가고 있다"며 "세부 사항은 협의 중이어서 상반기 중 관련 내용을 공유하겠다"고 했다.

핀테크에서는 넥슨, 삼성화재 등 외부 제휴처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52.2%, 전 분기 대비 4.2% 증가한 2천9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네이버페이 결제액은 전년동기 대비 56% 성장한 8조4조천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웹툰 등 매출액이 고르게 성장하며 전년동기 대비 40.0% 증가, 전 분기 대비로는 5.9% 감소한 1천308억원으로 집계됐다. 웹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3% 성장했다.

오는 5월까지는 웹소설 업체 '왓패드' 인수를 마무리하고 향후 글로벌 IP(지적재산) 창작 생태계 조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클라우드는 전년동기 대비 71.1% 증가, 전 분기 대비로는 4.5% 감소한 81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공공영역에서의 10배가 넘는 매출 증가에 힘입어 클라우드 플랫폼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8% 성장했다.

다만 네이버는 앞으로 3년간 해마다 전 직원에게 자사주 1천만원치를 주기로 하면서 주식보상비용 증가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라는 부담을 안았다.

관련 질문에 대해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주가상승 이후 기존에 부여했던 주식보상비용이 증가하고 있고 올해 스톡옵션뿐 아니라 스톡그랜트도 있기에 전체적으로 비용은 증가할 예정"이라면서도 "인력채용과 주식보상비용을 감안해도 개발운영비는 영업수익 증가율과 유사해 소폭 증가할 거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박 CFO는 "이 가운데 주식보상 비용만 놓고 보면 전년도 비용보다 전체적으로 2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실제 2월에 부여한 스톡옵션 비용 자체는 50∼60억원 정도, 추가로 7월에 부여 예정인 전직원 스톡그랜트 비용은 현재 160억원 정도로 인식한다"고 답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