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장성군 “장성호 수변길에 야생화 군락지 조성”옐로우출렁다리 인근에 대사초 골든라이트, 맥문동 등 식재

대한민국 대표 걷기길인 장성호 수변길에 야생화 군락지가 조성됐다. 

장성군은 최근 제1출렁다리(옐로우출렁다리)에서 쉼터로 이어지는 수변길에 1000㎡ 규모로 대사초 골든라이트, 맥문동, 수국 등을 식재했다고 6일 밝혔다.

대사초 골든라이트는 사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대나무잎을 닮아 대사초라 불린다. 이파리에 노란 줄무늬를 지닌 것이 특징이며, 봄부터 가을까지 선명한 노란색을 띤다.

맥문동은 백합과 다년생 초본으로 여름 무렵 아름다운 자태의 보랏빛 꽃을 피운다. 뿌리와 잎, 줄기가 모두 한약재로 쓰이는 귀한 야생화다.

장성군 관계자는 “탁 트인 장성호의 풍광과 수변길을 따라 피어난 야생화를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야생화 군락지 조성과 함께, 주말 평균 7000명의 발길이 모이고 있는 치유 관광 명소인 장성호 수변길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예의주시하고 방역지침 안내와 관광지 방역소독을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