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젋은 MZ세대들의 시선을 빼앗다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

 대전시립미술관(관장 선승혜)은 9일 과학예술융복합 특별전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 (6.8~9.5)’온라인 개막식을 개최한다.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온라인 개막식-SOS전성진 (사진=대전시 제공)

이 개막식은 대전시립미술관과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이 공동으로 주최하여 온라인채널을 통해서 공개한다. 

MZ세대(이른바 20~30세의 젊은 밀레니엄 Z세대를 일컬음)들이 즐기는 메타버스(인터넷 가상세계가 현실세계에 흡수된, 3차원 가상세계)에서 게임예술의 미래판을 전시에 참가한 작가들이 직접 작품을 소개한다.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온라인 개막식-게임과 예술_ 전시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온라인 개막식에서 레트로 게임을 소재로 한 오주영, 현재를 치유하는 김태완, 미래를 상상하는 SOS 팀과 김성현 작가의 MZ세대의 예술적 감성을 과학기술과 연결하는 방법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온라인 개막식-김성현_다양체 (사진=대전시 제공)

‘게임과 예술:환상의 전조’는 MZ세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전시를 후원하면서, 아티스트로 참가한 NC PLAY는 게임예술의 최신판을 선보이면서, MZ세대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게임과 예술 환상의 전조’온라인 개막식-엔씨소프트_ NCPLAY (사진=대전시 제공)

 특히 이 전시가 개최되는 장소인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창작센터는 MZ세대들이 밀집하는 원도심에 위치하여, 새로운 MZ세대문화의 거점으로 과학예술로 도시재생을 시도하며 주목받고 있다.

 NC PLAY는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모두가 ‘즐거움’으로 연결되는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를 최근 AI, 그래픽, 사운드 등 차세대 기술 영역의 중점적인 개발과 예술, 문학, 디자인,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하며 MZ세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전시로 대전시립미술관과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은 문화기관과 대학의 협업으로  새로운 게임예술의 미래판을 발빠르게 선보인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이제 미술관은 MZ세대의 상상놀이터로, 정부와 대학, 기업이 협업하여 게임예술이 새로운 미래판으로 공감미술의 장을 확장한 국제적으로도 선도적인 시도”라고 소감을 전했다.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남주한 교수는 “게임은 기술에 인간의 상상력을 더해 예술적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최고의 미디어로,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출신 작가들의 창의력이 넘치는 작품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무료로 관람가능하며, 8일(화)부터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창작센터에서 전시되며, 사전예약제와 현장접수를 병행하여 진행된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