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무주군 중국서 반딧불축제 홍보...태권도 성지 등 관광지 소개- 제7회 중국서부국제관광박람회 참관

무주군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충칭에서 개최된 제7회 중국서부국제관광박람회에서 “반딧불이가 살아 숨 쉬는 태권도성지 무주”의 매력을 알렸다.

무주군은 올해로 25회 째를 맞는 무주반딧불축제(2018 · 2019 2년 연속 정부지정 문화관광 대표축제를 거쳐 2020년도에 명예 문화관광축제에 선정)와 덕유산(한국관광공사 선정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 어사길 등), 적상산(적상산성, 적상산사고지 등), 반디랜드(곤충박물관, 천문과학관 등), 머루와인동굴, 태권도원 등으로 대표되는 무주군 관광지를 홍보영상으로 제작 · 상영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환경지표 곤충이자 천연기념물 제322호 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의 일생을 통해 지구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를 만들어 큰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또 무주군이 글로벌 태권도 지도자 양성을 위한 대학원대학교 개념으로 설립 추진 여론을 모으고 있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의 필요성 등을 홍보 책자를 통해 알렸다.

무주군청 관광진흥과 관광정책팀 이현우 팀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해외여행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올라가고 있다”라며 “이번 박람회가 중국 서부지역에 무주를 알리고 중국인들을 무주로 불러들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박람회는 중국 서부의 중심인 충칭시인민정부(충칭문화관광개발위원회)가 주최한 것으로 중국내 30개성을 비롯해 1천여 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중국 이외 국가로는 한국(전라북도)과 일본, 이탈리아, 이스라엘, 파키스탄, 헝가리, 에티오티아 등이 함께 했다.

무주군은 전라북도 14개 시 · 군과 함께 전라북도 관광홍보관(이하 전북 홍보관)에서 무주의 사계 등 이모저모를 알렸다. 전북 홍보관에서는 14개 시 · 군의 대표관광지, 시 · 군 대표 체험프로그램과 음식, 전북의 4계절 등을 볼 수 있는 홍보물들이 전시됐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