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울산/경남
울산 대왕암공원 출렁다리 첫 공개…'동구 체류형 관광지' 기대
정천석 동구청장이 24일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출렁다리에서 관계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7월 중순 개통 예정인 울산 '대왕암공원 출렁다리'가 24일 첫 공개됐다.


동구는 지난 2020년 8월 공사에 착공해 대왕암공원 북측 해안산책로의 돌출지형인 햇개비에서 수루방 사이를 연결하는 길이 303m, 폭 1.5m 규모의 출렁다리를 조성했다.

현재 다리 공사를 완료하고 주변 편의시설 및 경관조명 공사를 실시중이며 7월 중순에 개통식을 갖고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대왕암공원 출렁다리는 중간 지지대가 없이 한번에 연결되는 난간일체형 보도현수교 방식으로 현재 전국에 만들어진 출렁다리 가운데 경간장(주탑 간 거리)의 길이가 가장 길다.

또 바다 위에 만들어져 대왕암 주변의 해안 비경을 스릴감 있게 즐길 수 있다.

정천석 동구청장은 이날 공개 현장에서 "대왕암공원은 150년된 해송숲과 사시사철 피어나는 꽃 등 볼거리가 많다"며 "여기에 출렁다리가 개통되면 즐길거리가 더해져 더욱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조선업 불황 극복을 위해 동구의 연안에 조성중인 꽃바위바다소리길 등과 더불어 동구를 체류형 관광지로 알려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동구는 총 사업비 57억 가운데 특별교부세와 특별교부금, 시보조금 등으로 50억원을 확보해 구비 부담을 최소화 했다.

대왕암공원 출렁다리는 일산해수욕장과 동구 시내에서도 볼 수 있다. 동구는 출렁다리에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해 일산해수욕장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야간 볼거리로 제공할 계획이다.

동구 관계자는 "대왕암출렁다리는 동구에서 처음으로 조성되는 대규모 체험관광 시설"이라며 "동구와 대왕암공원을 체험 관광지로 전국에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울산시가 2023년 준공 목표로 대왕암 해상 케이블카와 짚라인 조성을 추진중이어서 이 일대에 출렁다리, 해상케이블카, 짚라인이 모두 만들어지면 동구 관광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