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거창창포원, 경남도 대표 생태 관광지 지정
거창창포원 수변공원 전경 © 뉴스1


경남 거창창포원이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등록에 이어 대표 생태관광지로 지정됐다.


15일 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학계, 민간단체 등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생태관광정책위원회 최종심사에서 경남도 대표 생태관광지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황강의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농경지의 오염원을 습지로 대체하고 수질정화식물인 꽃창포를 식재해 수변생태공원으로 탄생한 거창창포원의 조성 배경과 향후 생태관광지로의 성장 잠재력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생태관광지로 지정되면 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홍보 등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3년 동안 받을 수 있게 되고, 해당 지역이 생태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는지와 생태관광 활성화 시책 등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받게 된다.

특히 도 대표 생태관광지라는 브랜드 가치를 갖게 된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거창창포원은 꽃의 아름다움과 수질정화 기능을 겸비한 꽃창포를 심어 만든 수변생태공원으로 수달, 새매, 큰고니 등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 생물이 분포하고 250여 종의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또한 4계절 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과 경상남도환경교육원에서 도내 초등학생 생태체험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경상남도 람사르환경재단 습지네트워크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군은 앞으로도 잠재적 보호가치가 있는 자연지역들을 발굴해 소중한 자연생태 자원이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연결될 수 있도록 생태관광정책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구인모 군수는 “이번 도 대표 생태관광지 지정은 올해 초 거창창포원이 경남도 제1호 지방정원 등록에 이은 쾌거로 거창창포원을 국내 최대의 수변생태공원으로 조성하고 세계적 정원으로 발전 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