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낙연, 21일 천안서 충청대장정 서막-총리시절 서훈1등급으로 상향시킨 유관순열사 추모각 참배
유관순  열사 참배 하는 이낙연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9천안시 병천면에 있는 유관순 열사 추모각 참배를 시작으로 충청권 대장정을 시작했다.

유관순 열사 참배 하는 이낙연 후보

유관순열사는 이낙연 후보가 국무총리 시절충남도민의 서훈 승격 국민청원이 받아 들여져 서훈 3등급에서 1등급(건국훈장 대한민국장)으로 승격된 독립운동가이다.

이낙연후보 방명록

이 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유관순 열사의 추모각을 찾아 조국의 독립자유와 평화인권과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국민적 열망이 담긴 열사의 뜻을 기렸다

한편유관순 열사 추모각 앞에서는 충남 돌봄문화예술인 1026명의 이낙연 지지선언이 함께 진행되었다

이들은 지지선언을 통해 이낙연 후보는 풍부한 국정경험과 능력을 두루 갖춘 정치인현장과 민생을 아는 정치인으로 양승조 지사가 시작한 충남형 복지를내 삶을 지켜주는 국가 복지로 완성시킬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들은 불안의 시대국민이 행복한 대전환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복지에 대한 철학과 비전을 갖춘 국가 지도자가 필요하다면서 복지문화국가 실현을 위해 이낙연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는 지지자들과 환담을 나눈 후작년 8월 폭우로 피해를 입어 수해복구를 나갔던 오이농가를 다시 찾아 올 농사 작황을 살피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낙연후보는 천안을 시작으로 충남 15개시군을 모두 찾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장정이 끝나는 30일 최종 충남공약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