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전주 미나리로 만든 만두에 이어 막걸리 '나리주' 출시발효 천연막걸리로 해독작용, 간 기능 향상, 숙취 해소 등 다양한 효능

해독작용과 숙취 해소에 좋은 전주 미나리를 원료로 사용한 막걸리가 나온다.

전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황권주)는 팔복동 소재 막걸리 업체인 ‘옛촌도가’(대표 주민선)와 협업으로 전주 미나리를 소재로 한 신제품 막걸리인 ‘전주 美(미)나리酒(주)’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전주가 막걸리 소비가 많은 지역이라는 점에 착안해 전주 농민의 자부심인 미나리를 활용한 막걸리 개발의 필요성에 따라 신제품 개발에 나서 지역 특산주인 ‘전주 美나리酒’를 출시하게 됐다.

이 막걸리는 미나리 착즙에 인공감미료를 넣지 않은 천연 막걸리로, 음주 후 부작용과 속쓰림을 방지하면서 막걸리의 트림 현상도 거의 없는 것이 장점이다. 

시는 향후 미나리막걸리의 고급화를 위해 제품 용기와 디자인도 손을 볼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가정에서 물만 부으면 쉽게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막걸리 파우더와 미나리 음료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미나리막걸리를 전주를 대표하는 막걸리로 만들기 위해 지난 4월 옛촌도가와 미나리 막걸리를 개발하기로 협의했다. 이후 시와 옛촌도가는 분말, 착즙, 동결 건조 등 다양한 형태와 적정 미나리 함량을 통한 최적의 막걸리 생산을 위해 1, 2차 시음회 및 성분검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미나리는 강력한 해독 효능이 있어 숙취도 빨리 회복될 뿐만 아니라,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대표적 알칼리성 식품으로 미세먼지나 산성화된 몸을 정화시키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베타카로틴 함량이 높아 시력 보호 및 야맹증 완화에도 효과적이며, 신체 면역력 증가에도 도움을 주는 등 다양한 효능을 갖고 있어 현대인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주민선 ‘옛촌도가’ 대표는 “전주는 막걸리가 잘 발달된 도시이자 음식문화 선도 도시로서 꼭 와보고 싶은 곳으로 외지인들이 꼽고 있다”면서 “이번 ‘전주美나리酒’ 출시로 전주미나리와 함께 전주막걸리의 다양성이 많은 막걸리 애호가들에게 좀 더 부각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황권주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전주美나리酒’ 개발을 위해 미나리에 대한 시험분석을 통해 비타민A의 전구체로서 항산화물질인 베타카로틴성분이 대량으로 함유돼있고, 철분, 칼슘, 단백질 등 다양한 유효성분이 들어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향후 ‘전주美나리酒’가 건강한 천연막걸리로서의 널리 사랑 받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 미나리는 매년 73㏊ 면적에서 연간 2,200톤 정도 생산되고 있다. 콩나물과 열무, 애호박 등과 함께 맛의 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전주팔미(全州八味)의 하나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미나리 빵, 카스테라, 딤섬, 만두

한편, 전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황권주)는 미나리 빵, 카스테라, 딤섬, 만두도 출시한 바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