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손학규의 쓴소리 " 이재명 후보됐다고 대장동 끝난 것 아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선 누적 득표율에서 '턱걸이 과반'으로 신승한데 대해 "국민들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토건 세력과 유착한 정치 세력'의 본산으로 의심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이재명 후보 선출과 대장동 사태'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이 후보에게 당선을 축하한 뒤 "이 후보와 여당이 유념해야 할 사실이 있다. 여권 대선 후보 선출로 이른바 대장동 사태가 끝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흔히들 이 지사가 집권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됐으니 그 문제는 이제 흐지부지 끝날 것으로 생각할 것이나 이 문제는 그렇게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손 전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심복 중의 심복을 측근이 아니라고 부정하고, 자신이 대장동 사업의 '설계자'라고 밝혀왔다"며 "그러면서도 '기득권 토건세력' 덤터기를 씌우는 것은 국민 앞에 정직한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대장동 사태가 여기까지 오게 된 데는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며 "대통령은 적극적인 수사 의지 표명을 통해 국가의 정의를 세우는데 중심적 기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지사를 지낸 손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민주당 전신인 민주통합당 경선에 참여했다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패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