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한복·한식에 이어 한옥의 매력, 방콕에서 알린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해외 홍보 시리즈인 한옥편 스틸컷.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태국 방콕에서 세계인들이 즐기는 한옥의 우수성을 알린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세 번째 편인 '한옥' 영상을 27일 오후 2시(현지시간)부터 방콕 최대 번화가에서 한 달간 상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뉴욕 타임스퀘어의 한복, 8월 런던 시내에 송출된 한식 영상에 이은 우리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는 홍보 영상이다.

방콕 중심가에 우리의 아름다운 한옥이 모습을 드러낸다.

다국적 모델이 등장해 전 세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한옥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소개한다. 영상은 대청마루라는 독특한 열린 구조, 사방의 창으로 자연과 맞닿는 '사랑채' 등 한옥의 독특한 구조에서 오는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기와, 온돌 등 한옥의 기능적인 부분까지 조명한다.

공간과 함께 한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시간'에도 집중한다. 영상 속 외국인들은 구들 난방과 전통 창호로 이루어진 한옥에서 상쾌한 아침을 맞는다. 앞마당 열린 공간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화제가 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즐기기도 한다. 연못 위 정자에서 다과를 나누며, 해 질 녘의 사랑채에서 전통주를 마신다.

이번 '한옥' 영상의 촬영지는 한국 전통가옥을 대표하는 강릉의 선교장이다. 선교장은 강릉 운정동에 위치한 고가(古家)로, 국가민속문화재 제5호이자, 문화유산 방문 코스 중 '관동 풍류의 길'의 주요 거점이다. 선교장은 99칸의 전형적인 조선 시대 사대부 가옥으로, 궁궐을 제외하고 가장 큰 전통가옥이다.

 

300여 년 동안 원형이 잘 보존된 강릉의 선교장

 

 

 

 

한옥을 즐기는 다국적 모델들의 모습

300여 년 동안 원형이 잘 보존되었을 뿐만 아니라 현재도 후손들이 거주한다. 연꽃이 가득한 연못과 그림처럼 어우러진 활래정(정자), 자연과 어우러진 동별당, 서별당, 사랑채 등의 공간들은 한옥의 아름다움을 대표할 수 있는 공간으로 꼽힌다.

이번 '한옥' 영상을 상영하는 곳은 방콕에서 호텔과 쇼핑센터가 밀집한 센트럴 월드의 최대 전광판이다.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인 데다,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많은 곳이어서 높은 홍보 효과가 기대된다.

최영창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은 "K-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지금이야말로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적기"라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하고, 향후 관광객들의 문화유산 방문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복#한식#한옥#방콕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