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 의료관광산업 이끌 협의체 출범…26개 기관 참여
전남도 의료관광 협의체 발대식 기념촬영 모습.(전남도 제공) 2021.11.17© 뉴스1


전남관광재단은 위드코로나 시대 관광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기 위한 '전남도 의료관광 협의체'가 공식 출범했다고 17일 밝혔다.


의료관광은 외국인이 지역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고, 치료 기간 관광, 쇼핑, 문화체험을 함께 즐기도록 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오는 2026년까지 연평균 약 30%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총 시장 규모가 1929만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전남은 2016년부터 광주와 함께 의료관광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했으나 의료분야가 취약한데다 산업을 이끌 구심점이 없어 성과를 내기 어려웠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의료기관과 웰니스 관광지, 호텔, 의료관광 전담 유치업체 등 26개 기관이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청정 전남의 관광자원과 의료서비스를 결합한 의료관광 상품을 함께 개발·운영하고 국내외 홍보를 추진하는 등 의료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협의체 회원, 도의원 등 6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선 그동안 의료관광산업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계획과 비전을 논의했다.

이건철 전남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의료관광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그 특성상 1인당 소비액이 일반 관광객의 10배까지 달한다"며 "청정 전남의 관광자원과 의료를 결합한 의료관광산업이야말로 전남 관광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산업인 만큼 협의체 회원사의 적극적인 활동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