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고창고인돌농악단, 제40회 전북시·군농악경연대회서 대상 수상

‘제40회 전북시·군농악경연대회’에서 고창고인돌농악단, 고수 마당바우농악단, 부안 수강농악단으로 구성된 고창군 고인돌농악단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별 공연을 촬영한 후 동영상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지난 20일 남원 함파우소리전수관에서 동영상 비대면 단심제 심사로 치러졌다. 고창고인돌 농악단이 대상, 남원시립농악단이 최우수상, 사)전주전통농악보존회가 우수상을 받았다.

1982년에 시작된 전북시·군농악경연대회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인 농악을 계승하며 농악인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왔다.

오는 12월 10일 전주한국전통문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2021 전북 국악인의 밤’에는 한국국악협회 고창지부 조순호 지부장과 고인돌농악단 김남영 단장이 초청되어 상장 및 우승기 수여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창군#고창고인돌농악단#고수 마당바우농악단#부안 수강농악단#고인돌농악단#전북시·군농악경연대회#함파우소리전수관#남원시립농악단#사)전주전통농악보존회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