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동대문 DDP 외벽에 빛나는 초현실세계…서울라이트 개막
@서울디자인재단

서울디자인재단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대형 라이트쇼 '서울라이트'가 오는 17일 오후 7시부터 펼쳐진다고 9일 밝혔다.

서울라이트는 DDP 외벽 전면에 영상을 투사하는 미디어파사드 기법으로 콘텐츠를 보여주는 쇼다. 내년 1월2일까지 매일 오후 7~10시 정각마다 다양한 콘텐츠를 볼 수 있다.

올해 3회를 맞는 서울라이트 주제는 '다시 뛰는 서울, 함께 하는 DDP'다.

메인 작품은 박제성 서울대 교수의 '자각몽-다섯가지 색'이다. DDP 외벽에 메타버스 공간을 구현하고 검정, 초록, 하양, 빨강, 파랑 5가지 색을 테마로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

DDP 뒤편 공원에는 2m 높이의 '라이팅 트리' 100개를 설치해 '빛의 정원'을 만들었다. 시민들이 나무 주변에서 박수를 치거나 희망 메시지를 외치면 나무가 움직이면서 빛을 밝힌다.

빛의 정원은 '아멕스와 함께하는 DDP 빛의 정원'이라는 이름으로 상설 운영할 예정이다.


18일에는 'DDP포럼 서울라이트'를 유튜브 생중계로 개최한다. 박제성 교수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차진엽 안무가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해 '메타바이오아트와 몸'을 주제로 이야기한다.

내년 1~2월에는 서울라이트 후속 프로그램으로 리아킴의 댄스를 모션데이터로 변환한 미디어아트 '빅 무브 위드 리아킴'을 볼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는 10일부터 DDP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회당 99명씩 지정 관람석에서 관람 가능하다.

DDP 외벽에 빛으로 그린 초현실세계…서울라이트 개막박진배 서울디자인재단 서울라이트사무국장은 "서울라이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다시 도약하기 위한 희망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파사드#서울라이트#동대문#DDP#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