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새 단장한 ‘5·18자유공원’ 시민 품으로- 광주시, 국비 32억원 투입해 시설물 정비…역사배움터로 재탄생

5·18자유공원이 1년6개월 보수공사를 마치고 광주의 아픔과 역사를 배우는 공원으로 새 단장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광주광역시는 조성한지 24년 된 5·18 자유공원에 대해 지난 2020년 7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국비 32억원을 투입해 추진한 ‘5·18자유공원 전시 시설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개선사업으로는 ▲영창, 법정 등에서 당시 상황을 재현한 인물모형 100여 개와 종합안내도, 설명 패널 추가 설치 등 전시 시설물 보수 및 교체 ▲보도블럭 철거 및 재설치, 휴게시설 교체, 5·18자유관 옥상 및 강당 방수공사 ▲상무지구 택지개발사업으로 광주도시공사 앞으로 이전했던 ‘상무대 표석’ 이설 등이 추진됐다.

5·18자유공원은 1980년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전투교육사령부 계엄분소로 민주화운동 진압작전의 중추이자, 지역 인사와 학생운동 지도부, 시민군 등을 체포해 상무대 영창에 가두고 고문 수사를 했던 곳이다.

1998년 3월 상무지구 택지개발사업으로 상무대가 장성으로 이전하면서 공원으로 조성돼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상무대 영창 및 전시 인물모형 등을 활용해 당시 상황을 재현하고 있다.

광주시는 음향장비 및 전시시설, 보도블럭 포장 노후, 휴게시설 부식 및 균열, 옥상지붕 누수 등 시설 전반을 시급히 보수하기 위해 중앙정부를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 국비 32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윤목현 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자유공원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수많은 시민들이 상무대 영창에 투옥되고 고문받은 곳으로 그동안 노후로 인해 관람객들이 불편을 겪었다”며 “시민들과 광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역사적 사실과 교훈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18자유공원#5·18자유공원 전시 시설 개선사업#인물모형 100여 개와 종합안내도#설명 패널 추가 설치 등 전시 시설물 보수 및 교체#보도블럭 철거 및 재설치#휴게시설 교체#5·18자유관 옥상 및 강당 방수공사#‘상무대 표석’ 이설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