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겨울철 새 관광명소된 연천 일제강점기 폐터널 ‘역고드름’
경기 연천군 신서면 고대산 자락에 위치한 일제강점기 폐터널에서 형성된 역고드름. (연천군청 제공)© 뉴스1

경기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에 위치한 일제 강점기 때 지어진 폐터널이 역고드름 명소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11일 연천군에 따르면 고대산 자락에 위치한 폐터널 속에서 역고드름이 최근 입소문을 타면서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다.

역고드름은 연천군과 강원 철원군 경계에 있는 차탄천을 가로지르는 구 경원선 교량을 지나 고대산 자락의 일제 강점기 때 건설된 폐터널 속에서 발견됐다. 고드름은 터널 내 낙수로 지면과 천장을 잇는 형태로 형성됐다.

길이 100m, 폭 10m 규모의 폐터널 속에서 겨울철이면 나타나는 맑은 수정 같은 역고드름이 세월의 흔적과 한데 어우러지면서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12월 하순부터 2월까지만 볼 수 있는 절경으로 그 신비감을 더해준다. 전국적으로도 드문 역고드름 현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겨울철이면 수많은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연천군은 관광객이 늘자 폐터널 입구에 관광안내판을 마련하고, 인근에 주차장도 조성했다. 이와 함께 역고드름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시설을 개선하기로 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건설된 지 오래된 폐터널이라는 점에서 위험할 수 있어 터널 내 진입은 철저하게 금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광객의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연천#역고드름#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