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경상북도, 일 외무상 망동 강력 규탄

경상북도는 지난 22일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이 각의 보고를 거쳐, 일본정부의 대한민국 땅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 논평을 내고 강력히 규탄했다.

경북도는 이날 논평에서‘독도는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역사적 사실 왜곡과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음을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매년 되풀이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킬 뿐이며, 일본정부는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죄로써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로 나아가자”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한편, 일본 외교청서는 외무성이 1957년부터 매년 발행해 온 일본정부의 외교 활동과 국제정세를 정리한 공식 보고서로 수년째 독도에 대해 왜곡 기술하는 등 한․일간 외교 분쟁을 야기하고 있다. 

 

                   ◆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 관련 기술에 대한 논평

 

1. 경상북도는 일본정부의 대한민국 땅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한다.

 

2.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의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음을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

 

3. 일본정부는 매년 되풀이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

   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죄로써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로 나아

   기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22. 4. 22.

 

                                          경 상 북 도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