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한지와 놀자!” 전주한지문화축제 ‘활짝’3년 만에 시민과 함께하는 대면 축제로 돌아와

천년이 가도 변하지 않는 전주한지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산업화와 세계화를 이뤄내기 위한 한지축제가 막을 올렸다.

전주시가 주최하고 전주한지문화축제조직위원회(위원장 김선태)가 주관하는 제26회 전주한지문화축제가 지난 5일 한국전통문화전당 일원에서 개막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2년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던 전주한지문화축제는 올해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한지로 누리고 한지와 노닐다’를 주제로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로 돌아왔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한지공예대전을 포함한 공모전 대회 시상식과 함께 시민이 직접 제작한 한지의상으로 꾸려지는 한지 패션쇼가 진행됐다. 한지패션쇼는 지난 4월 한 달간 ‘한지패션모델 프로젝트 나오미는 내 친구’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가와 함께 의상 제작부터 워킹 연습까지 준비한 무대다.

축제 둘째 날에는 경기전 부속채인 수복청과 경덕헌 창호지 바르기 행사와 전주한지 특강, 한지 퀴즈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마지막 날인 7일에는 △한지브로치, 닥섬유부채, 닥섬유브로치를 체험할 수 있는 한지패션워크샵 △의류용한지, 무대의상, 한지가죽 등 한지패션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논하는 한지패션심포지엄 등이 펼쳐졌다.

올해 한지문화축제는 어린이날 100주년과 함께 진행돼 전주한지를 헤아린 손길을 누릴 전시, 감각하며 노닐 다양한 체험 및 이벤트 등 가족이 함께 즐기는 한지 소풍으로 꾸며졌다.

한국전통문화전당 3층 전시실에서는 ‘제28회 전국한지공예대전’ 수상작과 200여 점의 ‘어린이 전주한지 미술공모전’ 수상작들이 약 한 달간 전시된다. 이곳에서는 어린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이 담긴 그림부터 전문 공예인들의 품격있는 한지공예의 정수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한지산업지원센터 1층에는 5월 한 달간 매년 전주한지문화축제에서 선보여온 한지패션쇼의 무대의상 30여 점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한지가 어떻게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쓰이는지도 살펴볼 수 있는 한지쇼룸도 새롭게 구축됐다.

한지쇼룸은 △한지마스크 △가방 △의자 △수첩 △결재케이스 △파우치 등 실제 판매되는 한지제품 전시를 통해 전주한지로 다양한 물건을 만드는 업체를 소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공간이다. 한지쇼룸은 한지문화축제 공식 누리집(jjhanji.or.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선태 전주한지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은 “3년 만에 전주한지문화축제가 시민 곁으로 돌아온 만큼 축제 기간 동안 한지를 마음껏 누리고 노닐며 한지를 다시 한번 보고 느끼고 찾는 기회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시#전주한지#전주한지문화축제#한국전통문화전당#한지공예대전#한지패션쇼#한지제기차기#한지뜨기#한지브로치#닥섬유부채#닥섬유브로치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