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3년만에 시골마을 작은축제 활기 되찾은 부안 제6회 유유참뽕축제

부안군 제6회 유유참뽕축제가 지난 10~11일 변산면 유유마을 일원에서 시골 마을 작은 축제로 2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부안 유유참뽕축제는 부안군과 유유마을 지역주민들이 함께 주최하는 축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점차 일상을 회복해 감에 따라 3년 만에 개최되었으며, 축제장을 방문한 체험객들과 마을 주민들은 그동안의 답답함을 해소하고 누에에 뽕잎 먹이주기 등 양잠을 직접 체험해보고 즐기는 모처럼의 대면 축제의 시간을 가졌다.

첫째 날에는 풍잠기원제와 마을 어르신들로 구성된 참뽕 이야기 시극, 민속놀이, 오디와 누에 뽕잎을 이용한 다양한 먹을거리와 체험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하였다. 둘째 날에는 신나는 예술버스를 초청하여 전문 예술팀 공연으로 흥겨움을 한층 더해 주었고, 가족 단위 축제 관람객과 마을 주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일상이 회복된 축제를 즐겼다.

시골 작은마을에서 만들어낸 축제답게 주민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서로 역할을  나누면서 축제를 통해 더욱 발전해가는 마을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축제가 열린 변산면 유유마을은 양잠업 15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곳으로써,  역사성과 정통성을 인정받아 2018년 국가중요농업유산 8호로 지정되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군#작은 축제#마을 축제#유유참뽕축제#누에#뽕잎#양잠업#국가중요농업유산#오디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