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김영록 전남도지사,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와 '우의'자매결연 5주년 맞아 교류협력 확대 방안 등 의견 교환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6일 JW 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열린 ‘메릴랜드주 VIP 비즈니스 리셉션’에서 래리 호건(Larry Hogan) 주지사를 만나 두 지역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지사는 래리 호건 주지사와의 단독 회담에서 “올해로 자매결연 5주년을 맞아 두 지역 간 우의가 한층 돈독해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내실있는 교류 협력이 이뤄지도록 관심을 갖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한국과의 경제협력과 투자 교역 확대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했다.

미국 동부에 위치한 메릴랜드주는 세계적 의과대학인 존스홉킨스 의대가 있는 지역으로, 나주 출신 유미 호건이 퍼스트레이디로 있는 곳이다.

전남도와 메릴랜드주는 2013년 우호교류협정, 2017년 자매결연을 한 것을 계기로 통합의학, 청소년, 해양수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0년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미국 내 의료용품 조달이 어려웠던 시기에 전남도가 메릴랜드에 의료용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는 한국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미국에 의료용품을 지원한 첫 사례다. 그 해 아리랑TV 한국전쟁 7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에서 한-미 파트너십 모범사례로 재조명됐다. 당시 래리 호건 주지사는 “가장 힘든 시기에 친구에게 기댈 수 있어 큰 위안이 된다”며 감사를 전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