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신안 ‘퍼플섬’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대통령상’ 수상행정안전부 주관
@신안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 10일 부산벡스코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시상식에서 ‘퍼플섬’으로 문화관광분야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는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우수한 정책으로 성과를 낸 지방자치단체를 발굴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확산시킴으로써 각 지자체에서 접목 가능한 사업을 발굴하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정책 경연 대회이다.

이번 경영대전에서는 1차 서류 심사, 2차 발표 심사를 통해 최종 30개의 우수 시책이 선정됐다. 신안군은 컬러마케팅을 활용한 ‘퍼플섬’ 반월·박지도의 성공요인을 바탕으로 문화관광 분야에서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이번 수상은 UNWTO(유엔세계관광기구)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 선정, 한국 관광의 별 ‘본상’ 수상 등 신안군, 군민이 함께 가꾸고 노력한 결실이 인정받는 것으로 평가돼 더욱 의미가 있다.

‘퍼플섬’ 반월·박지도는 인구 100여 명의 외딴섬으로 2007년 김매금 할머니의 “두발로 걸어서 육지로 나오싶다”는 소망을 담은 안좌도와 박지도를 잇는 목교가 설치되었다.

군은 2018년 "섬에 보라색 도라지 꽃 밖에 없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신안군에서는 섬 전체를 보라색으로 물들이는 과감한 컬러 마케팅을 시도하였다.

 CNN·FOX뉴스·NASA·로이터·메트로 등 세계 유수의 언론이 먼저 주목하여 명소가 된 퍼플섬은 섬 전체를 온통 보라색으로 물들이고, 마을주민 모두 머리부터 발끝까지 보라색으로 ‘깔맞춤’하여 전세계에서 밀려드는 방문객을 맞이하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관광지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인구 약 130여명의 작은섬에 2018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94만명, 주말 평균 약 2천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였고, 18억의 입장료 수입, 지역일자리 54개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발생하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퍼플섬’의 성공요인은 주민들과 협업을 통해 주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자생식물 색상을 컨셉트로 설정한 점, 무엇보다 역발상으로 퍼플색 의복 착용시 입장료를 받지 않은 점이였던 것 같다. 퍼플섬 사례에서 보았듯이 주민들이 스스로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지역이야말로 관광객들에게 자신있게 보여줄 수 있는 핫플레이스가 되는 것 같다. 앞으로도 신안군 작은 섬들을 지역민과 함께 지역특색을 살려 가꾸어 군민들이 자긍심을 갖고 살고 싶은 섬으로 만들어 가고자 노력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강성섭 선임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