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경주’ 폐막식 오는 18일 개최축하공연으로 인순이와 경주 YMCA소년소녀합창단 등 대통합 하모니 선보여

경주시는 올 한 해 동안 한‧중‧일 3국의 문화교류 활동으로 채워진 ‘2022 동아시아문화도시 경주’ 사업의 대미를 장식할 폐막식을 오는 18일 오후 7시 경주예술의전당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2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그간 실시된 다채로운 교류활동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공존‧공영을 위한 화합과 발전방안에 대해 마무리하는 뜻깊은 시간으로 구성됐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문화다양성 존중을 기반으로 '동아시아의 의식‧문화 교류와 융합, 상대 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매년 3개 나라가 각 하나의 도시를 선정해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폐막식 행사는 먼저 연간 펼쳐진 사업을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모아 경주시가 동아시아문화도시로서 중국의 지난시‧원저우시 및 일본의 오이타현과 교류한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어 ‘화합, 그리고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하는 폐막 주제공연도 준비돼 있다. 사물놀이와 최첨단 ICT 기술인 로봇암(robot arm, 로봇의 팔또는 동작 장치를 이르는 말)을 이용한 넌버벌 퍼포먼스(non-verbal performance, 대사가 없이 진행되는 공연)로 새로운 미래를 향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가수 인순이의 폐막 축하 공연에서는 경주시 YMCA소년소녀합창단과의 합창을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대통합의 하모니가 공연장을 함성으로 가득 채울 것이다.

더불어 부대행사로는 당일 오후 2시부터 경주예술의전당 2층에서 한중일 3국 동아시아문화도시 4개 도시의 연간 행사를 소개하는 미디어 사진전이 열린다.

특히 경주시 경희학교와 일본 오이타현 우스키 지원학교 학생들이 상호도시의 사진을 바탕으로 그린 그림교류전은 장애를 넘어 서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음을 아름답게 보여줄 것이다.

한편 올해 경주시는 동아시아문화도시 간의 문화교류 사업으로 △6월 주류문화페스티벌 △7월 청소년 문화예술제 △8월 민간교류 신라연화-3악3색 △9월 문화심포지엄, 풍요로움을 전하는 동아시아의 등불 △10월 난장 동아시아를 즐겨라, 민간교류 연날리기 및 서예교류전 △11월 한옥문화박람회, 민간교류 전각교류전/춤으로 통하다/오페라 아시아의 세남자 등을 통해 한‧중‧일의 문화를 보다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주낙영 시장은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경주시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 선도도시로 문화교류 사업을 풍성하고 다양하게 잘 이끌었다” 면서 “올 한해 사업을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되돌아보는 폐막식 행사에 시민 여러분과 관광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 고 말했다.

(사진: 지난 10. 9일 우리나라 남사당패 놀이 모습)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